남양주시민만 뺀 특조금 지급은 ‘차별행정’
상태바
남양주시민만 뺀 특조금 지급은 ‘차별행정’
이통장연합회, 조속 지급 목청
道 현금 지급 방식 이유로 배제
보복 감사 지속 땐 총궐기 불사
  • 조한재 기자
  • 승인 2020.08.19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이통장연합회가 이재명 도지사에게 특별조정교부금 조속 지급을 촉구하고 있다.

경기도와 남양주시가 특별조정교부금, 보복성 감사 논란 등으로 마찰을 빚고 있는 가운데 남양주시이통장연합회가 차별적 행정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연합회는 18일 성명서를 통해 ‘남양주시민에게 특별조정교부금 70억 원 즉시 지급과 시에 대한 보복성 감사 등을 중단하라’며 무한 투쟁을 선언했다.

성명서에는 ‘이재명 지사는 남양주시민에게 도비(특조금) 70억 원을 즉시 지급하라. 남양주시민도 경기도민이다’, ‘여러 분야에서 이뤄지는 보복성 감사를 즉시 중단하라’, ‘관철되지 않을 시 이·통장은 시민과 함께 총궐기할 것을 결의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연합회는 "최근 언론 보도를 보면 남양주시와 수원시가 도의 정책에 협조해 재난지원금을 지급했음에도 단지 지역화폐가 아닌 현금을 지급했다는 이유로 특조금 지급을 거부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도는 지역경제 활성화 측면에서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도내에서 사용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국가경제가 어려운 측면에서 어디서나 소비가 이뤄지면 되는 것이고, 설문조사 결과를 보더라도 92%가 관내에서 사용했다고 응답했다"고 꼬집었다.

연합회는 "결과적으로 현금이 카드보다 훨씬 편리했고 다양하게 빨리 사용할 수 있었다. 당장 몇만 원이 절박한 시민들은 현금을 월세나 공과금 등에도 유용하게 사용하고 고마움을 많이 느꼈다"며 "경기도든 시·군이든 국민에게 유용하고 편리한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일갈했다. 특히 "남양주시민도 도세를 내는데 경기도민이 아니란 것은 있을 수 없다. 우리 시에만 차별행정을 펼치고 홀대하는 것을 우리 이·통장 600여 명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