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이틀간 서머 매치 다음 시즌 전력 맛보기 타임
상태바
프로농구 이틀간 서머 매치 다음 시즌 전력 맛보기 타임
코로나19로 조기에 시즌 마친 남자프로농구 공동 1위~4위
29·30일 이벤트 대회 맞대결 승리한 팀끼리 30일 결승
  • 연합
  • 승인 2020.08.19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2019-2020시즌 프로농구 조기 종료에 대한 아쉬움을 날릴 ‘2020 현대모비스 서머 매치’가 29~30일 열린다. 10월 막을 올리는 2020-2021시즌에 앞서 한여름 이벤트 대회로 팬들을 만나는 ‘빅4’ 서울 SK, 원주 DB, 안양 KGC인삼공사, 전주 KCC 사령탑들은 식스맨과 새 얼굴의 기량을 확인한다는 각오다.

이번 대회에는 코로나19로 조기에 끝난 2019-2020시즌 공동 1위 SK, DB와 3위 인삼공사, 4위 KCC가 출격한다. 18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대진 추첨 결과, 29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SK와 KCC, 같은 날 오후 4시 DB와 인삼공사가 4강전을 치르고 승자끼리 30일 결승전에서 만난다.

외국인 선수 없이 국내 선수(KCC 라건아 제외)만 출전할 수 있지만, 각 팀에는 조기 종료 탓에 훨씬 길어진 비시즌의 중간 점검 기회다.

문경은 SK 감독은 "기존 선수와 새 선수들의 조합이 관건이다. 평소라면 몸 만들기에 더 비중을 둘 때지만, 이번엔 이벤트이긴 해도 대회가 있는 만큼 진도를 앞당겨서 ‘실전 버전’으로 연습했다"며 "첫 상대인 KCC의 부지런한 움직임과 스피드를 줄여 보겠다"고 귀띔했다.

전창진 KCC 감독도 "이적생이 많은 편이라 이번 대회에서 좋은 활약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경기를 통해 기량을 점검할 수 있고, 팬들을 위해 하는 것인 만큼 좋은 모습으로 다가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상범 DB 감독은 "이번 대회는 국내 선수, 특히 식스맨 선수들에게 큰 기회가 될 것이다. 그 선수들이 얼마나 역량을 발휘해 주느냐에 따라 정규시즌 투입도 가늠할 거라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공동 1위에 2경기 차 3위로 마친 김승기 인삼공사 감독은 선수들의 컨디션이 최고조라 ‘오히려 힘을 빼는 중’이라며 유독 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지난 시즌 조기 종료의 아쉬움이 가장 큰 팀으로 저희를 많이 거론해 주시더라. 선수들이 다음 시즌에 대한 의욕에 너무 강해 주체하지 못할 정도다. 힘을 빼는 훈련을 해 왔는데, 그렇게 임한다면 이번에도 좋은 성적을 낼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우승상금 1천만 원은 집중호우 피해 주민을 위해 KBL과 우승팀 명의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된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경기는 무관중으로 열리며, SPOTV2와 네이버로 생중계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