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시설 3개소 설치 추진
상태바
이천시,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시설 3개소 설치 추진
  • 신용백 기자
  • 승인 2020.08.20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가 개별 농가들의 가축분뇨 부숙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이천시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시설 3개소 설치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19일 시에 따르면 북부(신둔·백사·부발)와 중서부(호법·마장·대월·모가), 남부(장호원·설성·율면) 3개 권역으로 나눠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시설을 설치한다. 이를 통해 가축분뇨로 인한 환경오염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최신식으로 설치되는 공동자원화 시설에서는 가축분뇨 수집, 정화 처리 후 농경지에 환원시키는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3개소에 약 600억 원 이상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9월 중 국무총리 면담에서 국비 지원을 건의해 농림축산식품부·환경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사업을 배정받아 설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시설이 설치되면 악취, 폐수 무단 방류 관련 환경문제 예방은 물론 축산농가에서 퇴비 건조 및 부숙도 검사에 따른 애로사항이 해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