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확진자 간병 근무 중인 화성 '삼성요양병원' 코호트 격리
상태바
수원확진자 간병 근무 중인 화성 '삼성요양병원' 코호트 격리
  • 조흥복 기자
  • 승인 2020.08.20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진안동에 위치한 ‘삼성우리요양병원’이 코호트 격리됐다.

19일 시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원시 확진자와 접촉한 삼성우리요양병원 입원환자 4명과 간병인 2명에 대해 코호트 격리를 시행한다. 

시는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은 수원시 확진자가 12일부터 17일까지 삼성우리요양병원에서 간병인으로 근무함에 따라 18일 오후 7시부터 요양병원 8층을 격리했다.

수원시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총 80명으로, 요양병원의 72·73병동 재원환자 49명에 대해서는 능동감시를 실시하고 감염 확률이 낮은 25명(간병인 2명, 간호사 16명, 실습생 2명, 환자 4명, 시설관리원 1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시는 18일 해당 요양병원에 역학조사관 2명과 보건소 인력 2명을 투입해 역학조사를 실시함과 동시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120건의 이동검체를 실시, 검사 결과 120건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