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옛 삼송초교 폐교부지 혁신산업·청년창업 공간으로 재탄생
상태바
고양시 옛 삼송초교 폐교부지 혁신산업·청년창업 공간으로 재탄생
  • 조병국 기자
  • 승인 2020.08.2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폐교된 고양 삼송초등학교 부지가 지역 혁신산업과 청년창업 및 스타트업 지원공간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19일 고양시에 따르면 폐교 조치된 뒤 지금까지 무려 6년간 방치돼 온 옛 삼송초 부지가 지난 18일 국유재산정책 심의위원회에서 선도사업지로 선정돼 복합공간을 신설할 수 있는 기반을 다졌다.

시는 덕양구 삼송동 62 일원 2만8천㎡ 규모의 옛 삼송초 부지에 총 650억 원 상당의 사업비를 투입해 혁신산업의 요람으로 재탄생시킬 방침이다.

해당 부지 인근에는 2019년 12월 고양삼송택지개발지구가 준공됐고, 올해 12월께 연접한 지축지구도 준공 예정이다. 또한 수도권외곽순환고속도로와 지하철 3호선 삼송역이 인접하는 등 교통 여건이 매우 우수해 개발 요구가 팽창하고 있다. 

앞으로 시는 폐교 부지에 ICT, IDC 등 혁신산업 및 청년창업·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복합공간과 커뮤니티센터 등을 2024년 착공해 2026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이처럼 장기간 방치된 폐교부지의 공공개발을 통한 복합공간과 커뮤니티센터의 재탄생은 낙후된 원도심(삼송취락)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준 시장은 "삼송초 폐교 이후 시에서도 유휴 부지 활용 방안을 계속해서 고민해 왔다"며 "시는 이번 개발사업의 지정권자로서 고양시 발전 방향에 부합하는 공간조성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와 적극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는 복합용지와 창업지원센터 등에 대한 계획을 수립해 지식산업센터 건립, 스타트업 육성 등을 통해 지역 일자리 창출을 꾀하고, 지역 커뮤니티센터도 설립해 주민 편익 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재부는 2019년 1월부터 부산 강동지구 등 11개 지구(693만2천㎡)를 국유재산 토지개발사업 1차 선도사업지로 선정해 추진 중에 있다. 지난 18일 국유재산정책 심의위원회에서 옛 삼송초 등 4개 사업대상지를 추가 선정하면서 선도사업지는 총 15개로 늘어났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