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양제츠 내일 부산 찾는다 서훈과 시진핑 訪韓 등 논의
상태바
中 양제츠 내일 부산 찾는다 서훈과 시진핑 訪韓 등 논의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8.20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장관, 주한 중국대사 면담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서훈 국가안보실장 초청으로 21∼22일 부산을 방문한다고 19일 밝혔다.

서훈 실장과 양제츠 정치국원은 오는 22일 회담할 예정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양 정치국원의 방한 사실을 전하면서 "서훈 실장과 양 정치국원은 22일 오전 회담에 이어 오찬 협의를 통해 한중 코로나19 대응 협력, 고위급 교류 등 양자관계, 한반도 및 국제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회담에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문제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한중 양국은 애초 올해 상반기 시 주석 방한을 추진하다가 코로나19 사태로 미룬 상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시 주석 방한 문제도 회담의 주요 의제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양국은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돼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시 주석의 방한이 적절한 시기에 성사될 수 있게 협의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한국이 의장국을 맡은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문제와 코로나19 완화 이후 고위급 교류 방안도 논의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양 정치국원 방한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고위급 인사의 첫 방한"이라며 "이달 초 외교부 경제조정관이 중국 칭다오에서 열린 한중 경제공동위 참석차 방중하는 등 양국이 소통을 계속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부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