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방역’ 고삐죄는 文 대통령 "종교계 모범 돼 달라" 호소
상태바
‘K 방역’ 고삐죄는 文 대통령 "종교계 모범 돼 달라" 호소
천주교 지도자 초청 간담회 열어 수도권 급확산 다음주 중대 고비
기적 같은 성과 자칫 무너질 위기 "안전 위해 연대의 힘 키워야" 강조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8.21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천주교 지도자들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염수정 추기경(서울대교구장), 문 대통령, 김희중 대주교(광주대교구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천주교 지도자들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염수정 추기경(서울대교구장), 문 대통령, 김희중 대주교(광주대교구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과 관련해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어서 우리 방역이 또 한 번 중대 고비를 맞고 있다"며 "방역 책임자로서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정부는 국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생각으로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거나 무시하는 행동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염수정 추기경 등 천주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국민이 정부를 믿고 힘을 모아줌에 따라 방역·경제 모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거론한 뒤, "국민들께서 만들어주신 기적 같은 성과"라면서도 "이제 자칫하면 그 성과가 무너질 위기"라고 우려했다.

이어 "방역 상황이 더 악화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높이게 된다면 우리 경제 타격은 이루 말할 수 없고, 고용도 무너져 국민들의 삶에도 큰 어려움이 발생할 것"이라며 "한순간의 방심으로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는 일은 결코 일어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종교계의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다음 주까지가 고비인데, 이번 주가 특히 중요하다"며 "더 이상 방역을 악화시키지 않고 코로나를 통제할 수 있도록 종교가 모범이 돼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수난의 시간에 예수님께서 ‘모두가 하나가 되게 하여 주십시오’라고 하셨던 기도 말씀을 되새겨 본다"며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장기화로 국민들 마음이 매우 지치고 짜증도 나고 심지어는 분노하는 마음도 많이 있다"며 "국민들의 힘든 마음을 치유해주고 서로의 안전을 위해 연대의 힘이 커지도록 종교 지도자들께서 용기와 지도를 나눠 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요청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