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꾸러미 VS 현금 지급 교육재난지원금 어떻게 쓸까
상태바
농산물 꾸러미 VS 현금 지급 교육재난지원금 어떻게 쓸까
인천교육청, 학부모 설문 진행 중 대부분 조사 모르거나 의견 제각각
  • 박승준 기자
  • 승인 2020.08.24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인천시교육청 제공
사진 = 인천시교육청 제공

인천시교육청이 무상급식 예산 등으로 추진하는 교육재난지원금 지원방법을 놓고 학부모들의 의견을 취합하고 있으나 쉽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작 학부모들이 조사 자체를 모르고 있거나 의견 차이도 크기 때문이다.

23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의견수렴 조사는 지역 내 초·중·고교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지역 농산물 지급(지난 6월 쌀 꾸러미)에 대한 만족도 및 지급 예정인 교육재난지원금 지원방법을 파악하기 위함이다. 세부적으로는 ▶쌀 꾸러미 만족도 ▶농산물 지급 선호도 ▶현금 지급 선호도 ▶현금 및 농산물 혼합 비율 등이다.

시교육청은 지난 6월 코로나19 장기화로 학교급식이 중단됨에 따라 시교육청이 학생들 각 가구당 농산물(쌀) 꾸러미를 지원했으나, 일부 학부모들이 쌀 꾸러미에 대한 만족도가 떨어지면서 비판이 이어지는 등 논란이 있었다.

이에 따라 인천시의회는 지난 6월 본회의에서 시교육청 교육재난지원금 지원 조례와 관련해 현금이나 현물 등으로 지원할 수 있으며 시기나 금액 등은 교육감이 정하되, 시·군·구와 협력해 기금을 설치·운용 한다는 내용을 통과시켰다.

대다수 학부모들은 물론 지역 커뮤니티에서는 현금 지급을 선호한다는 의견이 많다.

선학동에서 3명의 아이를 키우는 강민희(37·여) 씨는 "초등생이 둘이라 그런지 쌀 20㎏을 받았고, 아직까지 잘 먹고 있다"면서도 "농산물 꾸러미도 좋지만, 현실적으로는 현금을 더 선호한다"고 말했다.

시교육청의 설문조사에 대해서는 "무상급식이나 교육재난지원금 관련 설문조사를 한다는 얘기는 처음 듣고, 참여 독려 문자를 받은 적도 없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서울시는 초·중·고교 학생을 대상으로 10만 원 상당의 농축산물 식재료 바우처를 지원했고, 경기도는 학생 1인당 5만 원 상당의 식재료꾸러미와 농협몰 포인트 5만 원 등을 지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급식지원센터가 없는 인천은 교육재난지원금 지원에 있어 애로사항이 많다"며 "지역 농산물 및 급식업체에 대한 상황도 고려해야 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학부모들이 설문에 참여할 수 있게 설문기간을 연장하고, 학교를 통해 안내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