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3개 시군·5개 면 재난지역 선포
상태바
도내 3개 시군·5개 면 재난지역 선포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8.25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이천시, 연천군, 가평군 등 전국 20개 시·군·구와 용인시 원삼면·백암면, 포천시 이동면·영북면, 양평군 단월면 등 36개 읍면동을 3차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피해 복구 계획을 조속히 확정해 실제 지원이 이뤄지는 시간을 최대한 단축할 것"이라면서 "정부의 지원만으로는 크게 부족하다. 국민들께서 어려움을 함께 나눠달라"고 호소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곳은 이천시, 연천군, 가평군, 광주 북구·광산구, 강원 화천·양구·인제군, 충북 영동·단양군, 충남 금산·예산군 등이다. 읍면동 단위로는 용인시 원삼면·백암면, 포천시 이동면·영북면, 양평군 단월면, 광주 남구 효덕·대촌동, 대전 동구 중앙동 등이 포함됐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소외되는 곳이 없도록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시·군·구 단위뿐 아니라) 읍면동 단위로 검토하라는 대통령 지시에 따라 지역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 복구비 중 지방비로 부담해야 하는 비용 일부를 국고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7일(7개 시·군)과 13일(11개 시·군) 두 차례에 걸쳐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했다.

강봉석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