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경쟁력 높이는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
상태바
도시 경쟁력 높이는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
변화 열망 품은 주민 아이디어로 ‘수원 발전’ 무한동력 발현
  • 김강우 기자
  • 승인 2020.08.26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수원시가 전국 최초로 설립한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이 다양한 도시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면서 시민들의 삶의 질을 윤택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지속가능 도시 수원을 만드는 시민의 벗’이라는 설립 방향에 맞춰 ▶공동체가 삶의 주체가 되도록 하는 사업 ▶도시의 거점을 중심으로 하는 사업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사업 등 3가지 추진 목표를 이루기 위해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편집자 주>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 비전 선포식에서 인사말하는 염태영 수원시장.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 비전 선포식에서 인사말하는 염태영 수원시장.

# 공동체 스스로 시민의 삶을 그린다

도시생활의 주인인 주민이 마을의 계획을 직접 수립하면 마을에는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이런 물음에 답을 주는 사례가 있다. 바로 수원시 영화동이다.

영화동은 지난 2018년부터 지속가능도시재단 마을르네상스센터의 지원을 받아 마을 주민들이 주체적으로 참여하며 마을계획을 수립하고 실천해 왔다.

12회에 달하는 워크숍을 통해 마을의 현황을 조사하고 주민의 의견과 잠재력을 분석해 ‘알콩달콩 소통하는 영화마을’이라는 비전을 만들었다. 이를 위해 영화동문화센터와 영화어린이공원을 거점으로 공동체프로그램을 활성화하고 골목길 환경을 정비하는 것이 구체적인 과제로 설정됐다.

주민들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도시재단의 도움을 받아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소규모재생사업 공모에 도전해 1억9천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올렸다. 

이로 인해 영화동 문화센터를 리모델링해 집수리 지원 거점공간으로 만들었고, 마을미디어를 운영하고 있다. 또 아이돌봄 교사를 양성하는 등 다양한 공동체 프로그램을 활성화하며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마을르네상스센터는 서둔동과 행궁동에서도 마을계획수립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2017년 7월 영화동 마을사랑방을 만들어 입주한 영화마을 계획단.
2017년 7월 영화동 마을사랑방을 만들어 입주한 영화마을 계획단.

# 낙후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행궁동, 매산동, 세류동, 연무동 일대는 시가 발전하는 과정에서 성황을 누리던 지역이다. 그러나 도시가 외곽으로 확장하면서 ‘구도심’이 된 지역에는 재생사업이 필요해졌다. 이 과정에서 도시재단의 도시재생지원센터는 현장에 거점센터를 마련해 주민의 역량 강화를 지원했다.

지역 최초로 진행한 행궁동 도시재생사업의 현장지원센터는 2016년부터 시작됐다.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을 품은 행궁동은 물리적 재개발이 어려운 만큼 주민 중심으로 문화예술과 마을경제를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주민 간 소통의 윤활유 역할을 한 도시재생지원센터의 지원으로 주민들이 만든 아기자기한 골목길은 ‘행리단길’이라는 관광자원을 만들어내는 성과로 이어졌다.

수원역 인근의 매산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는 중심시가지형으로 이뤄지는 것이 특징이다. 수원역동부역세권을 중심으로 4개 상인회와 주민들이 함께 도시재생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청년과 다문화, 상권이 어우러진 중심상권으로 재도약을 구상하고 있다. 지난해 ‘동문 밖 행복삶터 연무동’이라는 비전으로 시작된 연무동 도시재생사업의 현장지원센터는 스마트시티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지역주민과 함께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재생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세류2동 도시재생사업 현장에는 생활체육시설과 육아돌봄지원시설 등 주거환경 정비와 골목상권 활력 회복을 목표로 센터가 운영된다. 이와 함께 주거복지지원센터는 집수리 사업과 비주택거주자 주거상향 지원사업 등을 통해 수원시민들의 주거복지 향상을 지원하고 있다.

청소년 탐사대원들이 물환경센터 생태조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청소년 탐사대원들이 물환경센터 생태조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 사회적경제부터 창업까지 지역경제 살리기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의 관심은 공동체와 주거지원에만 머물지 않는다. 삶의 터전이 활성화되려면 무엇보다 경제 분야의 성장이 중요하기 때문인데, 도시재단이 경제분야의 사업을 추진하는 두 가지 축은 사회적경제지원센터와 창업지원센터다.

지난 7월 미국으로 커피머신을 수출한 소닉더치코리아㈜는 도시재단이 2016년 9월 개최한 수원창업오디션의 첫 번째 대상 수상업체다. ‘5분만에 추출하는 콜드브루 커피머신’이라는 창업 아이디어가 눈길을 끈 덕분에 11월 창업지원센터에 입주했다.

업체에는 오디션 수상자 사업화지원금은 물론 시제품 제작과 지적재산권, 마케팅 등 사업화 지원, 투자유치 학습 등의 지원이 더해졌다. 아이디어는 2억 원의 외부투자 유치 성과로 이어졌다. 또 수원시 기업지원과의 지원으로 미국 라스베이거스 소비자 가전 전시회 참가도 지원됐다. 총 10건의 국내외 지식재산권을 보유한 벤처기업으로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둔 이 업체의 성공에는 수원시와 도시재단의 지원이 있었던 셈이다.

창업지원센터는 2017년부터 EU, 싱가포르, 베트남, 러시아 등 권역별 수출상담회를 지원해 3년간 246개 기업이 733건의 상담을 통해 42만4천 달러의 수출확약실적을 거두는 성과를 이뤘다.

창업 외에도 서민경제의 근간이 되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역량강화 및 경영환경개선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수원시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400여 개 사회적경제 기업을 지원한다. 66개 사회적기업, 317개 협동조합, 7개 마을기업, 14개 자활기업 등이 포함된다.

센터는 관련 기업들이 서비스업 분야에 포진되어 있는 특수성을 고려해 수원시 소상공인지원사업을 연계, 사회적경제 기업들의 경영개선을 지원한다. 또 중앙정부 및 광역 단위로 추진되는 관련 정책을 신속하게 공유해 다양한 정책사업의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노력을 기울인다.

‘2019 수원창업오디션’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 수원창업오디션’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중복 방지·효율 높이는 융복합 사업으로 향한다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은 마을르네상스센터, 도시재생지원센터, 주거복지지원센터,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창업지원센터, 물환경센터, 미디어센터 등 7개 사업부서와 경영지원팀, 전략기획팀 등 2개 지원부서가 사업을 수행한다.

도시재단은 공동체를 중심으로 한 거점별, 영역별 다양한 사업영역이 포진된 만큼 각 사업을 융합 및 복합하면서 중복지원을 방지하고 사업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거점지역을 중심으로 마을르네상스, 도시재생, 사회적경제, 마을르네상스, 물환경 등 사업부서가 융·복합적으로 주체 발굴 및 성장, 공유공간 조성 및 운영 등 수원형 지역공동체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도시재생지원센터가 5개 현장센터를 통해 마을공동체와 사회적경제, 창업, 주거복지 등 다양한 사업 콘텐츠를 공간 중심의 융·복합 사업으로 추진하는 게 대표적이다.

안상욱 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은 "도시재단은 사회·경제·환경 분야의 융·복합을 통해 수원형 지역공동체사업 모형을 구축하는 성과를 이뤘다"며 "앞으로 수원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데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사진=<수원시 제공>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