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막한 길거리에 예술 흐르다
상태바
삭막한 길거리에 예술 흐르다
포스코건설 스트리트 갤러리 개장 현장 펜스에 구족화가 작품 전시
  • 인치동 기자
  • 승인 2020.08.26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이 건설 현장 펜스를 이용한 ‘with POSCO 스트리트 갤러리’를 개장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3일 경기도 광주 오포 더샵 센트럴포레 현장 펜스를 시작으로 올해 안에 인천 송도, 수원 광교, 경기 평택, 대구 등 자사의 지역별 대표 현장에 구족화가 작품을 전시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사진>

이 작품들은 포스코와 포스코강판이 함께 개발한 고해상도 잉크젯 프린트 강판 ‘포스아트’에 인쇄돼 노천에도 불구하고 원작의 생생함을 그대로 보여 준다.

센트럴포레 현장에 전시된 작품은 박정 작가의 ‘또 다른 시선’이라는 작품으로 그림 속 시선이 향하는 곳에 많은 여백을 둬 관람객으로 하여금 풍부한 감정과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누군가 자신의 작품 앞에 3초만 머물러 준다면 그것에서 삶의 의미를 느낀다’고 말하는 박정 작가는 젊은 시절 다이빙 사고로 전신이 마비된 장애를 극복하고 붓을 들었다.

이처럼 구족화가들은 질병이나 사고로 신체 장애를 갖게 됐지만 손이 아닌 입과 발가락으로 붓을 물거나 쥐며 희망의 메시지를 써 내려 가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과 이달 인천 송도사옥과 서울 신사동에 위치한 주거문화전시관인 더샵 갤러리에서 김영수, 박정, 오순이, 이호식, 임경식, 임인석, 임형재, 황정언 작가 등 8명의 구족화가 특별전을 열어 관람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