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 발송 ‘재난문자’ 내용마저 부실
상태바
거북이 발송 ‘재난문자’ 내용마저 부실
인천 기초단체 코로나19 관련 정보 일부 지역 커뮤니티 소식보다 늦어
집단감염 사례도 다음 날에야 알려 동선 등도 제대로 공개 안 돼 불만
  • 박승준 기자
  • 승인 2020.08.26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인천시와 구청에서 보내는 재난안전문자의 내용이 부실하고 상황에 대한 알림이 느리다는 문제제기가 일고 있다. 한 시민의 휴대폰에 전송된 재난안전 문자에 간단한 안내만 기재돼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최근 인천시와 구청에서 보내는 재난안전문자의 내용이 부실하고 상황에 대한 알림이 느리다는 문제제기가 일고 있다. 한 시민의 휴대폰에 전송된 재난안전 문자에 간단한 안내만 기재돼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수도권을 포함해 인천에서 코로나19 집단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는 가운데 시민들은 확진자 발생 소식이 담긴 긴급재난문자의 효율성을 지적하고 나섰다.

지역 커뮤니티 소식보다 늦은 긴급재난문자 발송과 일관적이지 못한 확진자 동선 공개 등 재난문자의 보다 정확하고 세부적인 내용을 요구하고 있다.

25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4명의 공무원이 확진자로 판명돼 구청을 폐쇄한 서구청의 재난문자가 부실해 세부적인 동선을 공개하라는 청원이 접수됐다.

청원 작성자는 "서구가 확진자의 상세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 주민들의 자율적인 동선을 묶는다"며 "세부 내용을 확인하는 블로그도 내용이 매우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실한 내용은 블로그에 달리는 시민들의 댓글로 보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주말 발생한 남동구와 부평구의 집단 확진자 발생 발표를 두고도 시민들의 뒷말이 무성하다.

이날까지 총 18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남동구 논현동 열매맺는교회의 집단감염 사례는 인천시장이 직접 브리핑했다. 시가 회의를 열고 브리핑 시간을 공지하는 몇 시간 동안 남동구 주민들 사이에는 이미 인천의 첫 집단감염이 지역에서 발생했다는 소문이 퍼졌는데도 재난문자가 발송되지 않아 불안감이 고조되기도 했다.

반면, 다음 날 구청 공무원을 포함해 남동구보다 3명 많은 21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부평구 갈릴리장로교회 집단감염은 구가 재난문자를 직접 발송하는 등 시민들에게 알리는 과정이 남동구와 달랐다.

논현동에 거주하는 박모(41)씨는 "세부 내용을 빼더라도 집단감염 발생 사실을 먼저 재난문자를 통해 알려야 했다"며 "보통 구에서 재난문자를 보내는데 몇 시간을 끌면서 왜 시에서 브리핑하는지 이해가 안됐다"고 꼬집었다. 이어 "집단감염과 관련한 재난문자도 다음 날 받았다"며 "집단감염은 다른 매뉴얼이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구청 관계자들은 시민들의 불안감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역학조사가 우선이라고 설명했다.

남동구 관계자는 "재난문자 발송 전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 동선 공개 범위 등을 결정해야 한다"며 "역학조사 과정은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주민들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최소한의 시간"이라고 말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