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구성원 안전 먼저" VS "돌봄·학습격차 심화"
상태바
"학교 구성원 안전 먼저" VS "돌봄·학습격차 심화"
수도권 고3 제외 모든 학교 ‘원격수업’ 교육현장 엇갈린 반응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08.26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도연 경기도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이 25일 브리핑룸에서 원격수업 전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급속도로 확산하는 코로나19 여파로 교육당국이 수도권 모든 학교의 전면 원격수업을 결정한 가운데 교육현장에서는 환영과 우려 등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교육부는 26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고3 학생을 제외한 수도권지역 유·초·중·고교 및 특수학교의 모든 수업을 원격으로 전면 전환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이는 이달 들어 도내에서 발생한 학생 및 교직원 확진자가 94명(학생 72명, 교직원 22명·24일 기준)에 달하는 등 수도권에서 급격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조치다.

경기도교육청도 이날 긴급브리핑을 열고 "이번 결정은 학생과 교직원 안전을 위한 학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실시간 쌍방향 원격수업 운영 확대’ 및 ‘교사 자체 제작 학습콘텐츠 활용’을 위한 지원을 비롯해 300명 이상 대형학원의 운영 중단 및 22개 대형기숙학원에 대한 학생 퇴소 조치 등을 펼친다. 또 60명 이하 소규모 학교 147곳을 비롯해 농산어촌 학교와 특수학교는 지역 상황을 고려해 학교 구성원들이 자율적으로 원격수업 전환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같은 교육당국의 결정에 도내 교육계에서는 환영 입장과 함께 돌봄 문제와 학력격차 심화 등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공존하고 있다.

경기도교원단체총연합회는 "원격수업 전면 시행은 학생들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반드시 필요한 조치였다면서도 다만, 긴급 돌봄학생 및 교직원에게 식사 제공이 불가능한 ‘학교급식법’ 개정과 교내 방역인력 확보 및 돌봄인력 수급의 어려움 등 올 초부터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문제들이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어 현장의 혼란이 우려된다"라고 말했다.

경기교사노동조합도 "학교 내 집단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원격수업 전면 시행이 필요했다"라며 "하지만 원격수업이 길어질 경우 학생들의 학력격차가 벌어질 수 있어 원격수업 여건이 부족하거나 감염 위험이 적은 지역 등은 사정에 따라 자율적으로 원격수업 실시 여부를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긴급돌봄 운영과 관련된 문제 등 우려가 제기되는 부분들에 대한 대책을 찾고 있다"며 "이번 원격수업 전환 조치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될 것을 기대하고 있지만, 가을에 코로나19 확산이 더 심각해질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주장도 있는 만큼, 원격수업의 질 제고 등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종합적인 대책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