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생명 담보로 한 집단행동" 정 총리, 의사들 현장복귀 촉구
상태바
"환자 생명 담보로 한 집단행동" 정 총리, 의사들 현장복귀 촉구
"의협측 합의 입장 번복 매우 유감" 전공의·전임의 업무개시명령 발동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8.2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계의 집단 휴진과 관련해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의료계가 2차 총파업에 돌입한 것과 관련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즉각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환자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집단행동은 국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집단행동에 나선 의사들은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따라 즉시 의료현장으로 복귀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수도권 소재 전공의와 전임의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정부는 오늘 오전 8시를 기해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소재 수련병원에 근무 중인 전공의와 전임의를 대상으로 즉시 환자 진료 업무에 복귀할 것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새벽까지 이어진 정부와 의료계 협상이 끝내 불발된 것을 언급하며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자 당면한 코로나19 위기상황이 안정된 이후 대화로 해법을 찾자고 여러 차례 손을 내밀었다"며 "마지막 순간 의사협회와 합의를 이뤘지만 전공의협의회의 투쟁 결정에 따라 입장을 번복한 점은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 "상황 호전이 없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까지 검토해야 할 상황"이라며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정 총리는 "국내 확진자 발생 7개월 만에 방역이 최대 위기"라며 "풍전등화라고 할 정도로 방역체계가 한계점에 다다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3단계 격상은 사실상 거의 모든 경제·사회적 활동이 멈추게 되는 것이라 결코 쉽게 결정할 수 있는 선택이 아니다"라며 "우선 현재의 2단계 조치가 제대로 이행되도록 총력을 다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제8호 태풍 ‘바비’ 북상과 관련,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인명피해 ‘제로’와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전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주문한 뒤 "국민들도 외출을 자제하고 행동요령을 준수해 안전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