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민주노총·의료계 향해 "방역에 특권은 없다"
상태바
文, 민주노총·의료계 향해 "방역에 특권은 없다"
민주노총 8·15 기자회견 참가자 명단 제출 거부에 엄정 대응 지시
의협 2차 총파업에 원칙적 법 집행 강조… 긴급돌봄 지원 마련 당부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8.2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민주노총이 8·15 종각 기자회견 참가자들의 명단 제출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방역에는 특권이 있을 수 없다"면서 엄정하게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같이 지시했다고 전하면서 "‘방역에는 차별이 있을 수 없고, 어느 누구도 예외가 있을 수 없다’는 게 문 대통령의 생각"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일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대한의사협회의 2차 총파업과 관련해 "원칙적 법 집행을 통해 강력히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정부는 비상진료 계획을 실효성 있게 작동해 의료 공백이 없도록 하고, 의료계와 대화를 통한 설득 노력도 병행하라"며 청와대의 비상관리체계 강화를 주문했다.

청와대는 의료계 파업을 비롯한 의료 현안에 대한 비상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그동안 윤창렬 사회수석이 담당해온 의료 현안 태스크포스(TF)를 김상조 정책실장이 직접 맡도록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부모들의 아동 보육 어려움이 가중되는 것과 관련, "정부가 최대한 신속하게 긴급돌봄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2학기 긴급돌봄을 위한 예산을 충분히 확보할 것 ▶학부모들의 안심감을 높이기 위해 돌봄시설 내 밀집도를 낮출 방안을 찾을 것 ▶가족돌봄 휴가를 소진한 직장인들이 유급휴가를 더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책을 검토할 것 등을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