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 본격 검토
상태바
정부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 본격 검토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 정례브리핑서 "모든 가능성 고려"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8.28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는 양상을 보이자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본격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으며, 필요한 조치는 신속하고 과감하게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3단계에 준하는 조치로 갈지, 완전한 3단계로 바로 갈지 등 모든 가능성에 대해 속도 있게 논의하는 중"이라며 "실행 여부는 조만간 논의를 통해 결정해야 할 부분으로 여러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검토할 수 있는 부분은 국민 이동량을 억제하기 위해 다중이용시설의 문을 닫는 등 강제적 수단을 더 많이, 다양한 부분에 적용하는 방안인데 해당 생업에 종사하는 국민의 피해가 동반될 수밖에 없는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441명으로, 400명대는 지난 3월 7일 대구·경북 대유행 당시 483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173일 만에 최대치다.

윤 반장은 "현재 유행하는 양상은 먼저 사랑제일교회를 비롯한 교회에서 발생과 그로 인한 전파이고 두 번째는 8·15 서울 도심 집회 참석자들이 전국적으로 흩어지면서 생긴 확산, 또 이 사람들 외에 수도권과 그 외 지역에서 무증상 감염자가 잠재돼 있을 가능성 등이 종합적으로 결합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현재 2단계 조치이긴 하지만 그 효과가 나타나기에는 아직 시간이 짧은 부분이 있어서 그 이전의 전파, 확진자의 접촉자 등으로 인한 부분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양상이라고 판단한다"고 부연했다.

윤 반장은 "수도권뿐 아니라 그 외 지역에서도 계속해서 증가하는 양상"이라면서 "이제는 방역수칙 준수만으로도 부족하고 감염 확산 계기가 될 수 있는 모임 자체를 줄여야 하는 만큼, 약속·모임 등은 취소하고, 가급적 집에 머물러 달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