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청사 임대주택 반대여론 대다수"
상태바
"정부청사 임대주택 반대여론 대다수"
김종천 과천시장, 이재명 지사 만나 역사·상징성 상실 강조… 협조 요청
  • 이창현 기자
  • 승인 2020.08.28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천 과천시장이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정부의 과천청사 일대 주택 공급 정책에 대한 과천시민의 반대 입장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김 시장은 27일 경기도청에서 이 지사를 만나 "과천시는 현재 정부의 주택 공급 확대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으며, 정부의 계획대로 과천에 주택이 공급된다면 현재 과천시 주택 수의 1.5배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정부청사 일대에 4천 가구를 추가 건설하게 될 경우 열악한 주거환경은 물론 기반시설 부족, 과천청사의 역사성과 상징성이 상실된다는 점 등을 들어 이 지사의 협조를 요청했다.

김 시장은 "사실상 과천시민들이 공원과 광장으로 이용하고 있는 곳이 주택 공급 대상지로 지정되면서 시민들이 정서적으로 받아들이기 매우 어려운 상태"라며 시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80% 이상이 반대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과천시민의 입장을 이해하고 경기도 차원에서도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과천시의회도 ‘과천청사 유휴지 공공주택 추진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채택하면서 이 지사에게 과천시민의 민의를 대변해 정부를 설득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지사는 지난 9일 정부가 과천청사 부지를 공공주택단지로 개발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투기광풍을 막기 위해서는 분양(분양전환조건부 임대주택)이 아닌 미분양 장기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