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무상교통 시행전 본격 정책알리기 나서
상태바
화성시, 무상교통 시행전 본격 정책알리기 나서
  • 조흥복 기자
  • 승인 2020.08.3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오는 11월 1일 무상교통 도입에 앞서 엠블럼을 공개하고 시민들에게 정책 알리기에 나섰다. 

교통정책 특성상 시민 참여도에 따라 성패가 좌우되는 만큼 성공적인 도입을 위해 전 시민 대상 관심 모으기에 나선 것이다. 

30일 시가 공개한 엠블럼은 버스와 카드가 합쳐진 형태로 ‘Save Mobility 지출은 줄이고 지구는 살리고’라는 슬로건이 포함됐다. save는 ‘살리다’, ‘저축하다’라는 의미로 탄소배출량이 적은 버스 중심 대중교통을 활성화함으로써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시민들의 교통비까지도 절감하겠다는 정책목표가 담겼다. 

시는 엠블럼을 버스카드, 버스 래핑, 포스터, 리플릿, SNS 등에 활용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무상교통은 가계지출을 줄이고 기후위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지구를 살리는 마법 같은 정책이 될 것"이라며 "교통약자를 비롯해 교통이 불편한 곳에 사는 시민까지 언제 어디서나 누릴 수 있는 보편적 이동권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 무상교통은 2022년까지 총 3단계에 걸쳐 확대 도입될 예정이다. 1단계는 오는 11월부터 관내 주민등록이 돼 있는 만 7~18세 아동·청소년이 대상이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내달 21일부터 온라인으로 전용카드 발급 신청을 받을 계획이며, 신청자는 별도의 제출서류 없이 대상자 또는 부모, 가구주의 휴대전화 번호와 대상자 명의의 계좌 번호를 준비하면 된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