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창고시설 화재원인 ‘부주의’ 최다
상태바
도내 창고시설 화재원인 ‘부주의’ 최다
道 소방재난본부 5년 현황 분석 758건 발생… 재산피해 ‘1424억’
  • 김영호 기자
  • 승인 2020.08.31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경기도내 창고시설에서 발생한 화재 중 38%는 부주의로 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30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최근 5년간 물류센터 등 창고시설 화재 현황 분석’ 자료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2016년 1월부터 올 6월까지 5년간 도내 창고시설에서 총 758건의 화재가 발생해 사망 41명, 부상 45명 등 총 86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재산피해는 총 1천424억 원으로 집계됐다. 연평균 163건의 화재가 발생해 사상자 7.3명, 재산피해 230억 원이 발생한 셈이다.

창고시설의 주 화재 원인으로는 부주의가 284건(38%)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 요인 234건(31%), 원인 미상 155건(20.4%) 등이 뒤를 이었다.

장소별로는 일반창고에서의 화재가 548건(72.3%)으로 가장 많았고 기타창고(143건), 냉동·냉장창고(64건), 하역장(3건) 순이었다.

규모별로는 3천㎡ 이하에서 전체 화재의 90.8%인 688건이 발생했고 1만㎡ 초과는 35건, 3천~5천㎡는 19건이다. 하지만 인명피해는 1만㎡를 초과하는 대형 냉동·냉장창고에서 60.5%(사망 38명·부상 14명) 발생해 대형 건물에서의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은 지 11~20년 된 건물에서 123건(45.4%)의 화재가 발생해 가장 빈번했으며 6~10년은 43건(15.9%), 0~5년 41건(15.1%), 21~30년 38건(14%) 등의 순이었다. 시기별로는 봄철(3~5월)이 245건(32.3%)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김영호 기자 ky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