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인천 당협위원장 ‘물갈이’ 예고
상태바
통합당, 인천 당협위원장 ‘물갈이’ 예고
광화문집회·혁신 목소리 높아 당무감사 결과 따라 교체 암시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08.31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당 내부 혁신에 박차를 가하면서 인천지역 당협위원장들의 대대적인 물갈이가 예상된다.

30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통합당은 다음 달부터 연말까지 진행되는 당무감사를 앞두고 있다. 이달 초 당무감사위원 임명을 마쳤고, 전국 지역구를 대상으로 한 당무감사 결과에 따라 해당 지역 당협위원장 교체도 이뤄질 수 있다고 암시했다.

이번 당무감사는 총선 참패 이후 당내 분위기 반전을 위한 내부 혁신의 시작으로, 문제가 있는 당협위원장의 대대적인 교체를 위한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 같은 움직임에 따라 인천지역에서도 분위기 반전을 위한 당협위원장의 대대적 교체 필요성이 부상하고 있다.

통합당의 당무감사가 특히 관심을 받는 이유 중 하나는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화문집회’다.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해당 보수 집회에 대해 부정적 인식이 생겼고, 지지율 하락으로까지 이어지면서 통합당은 집회에 대해 선 긋기에 나선 상황이기 때문이다.

인천의 경우 연수을 당협위원장인 민경욱 전 의원, 남동갑 당협위원장인 유정복 전 인천시장 등이 지난 15일 이 집회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진 상태다. 일단 통합당은 대대적 물갈이론을 부인한 상태지만 최근 집회에 대한 여론을 볼 때 충분히 직 상실 가능성이 있다는 예측이다.

여기에 지역에서는 지역 당협위원장에 대한 대대적 혁신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역대급 참패를 기록한 지난 4·15 총선 이후 시민들에게 이렇다 할 혁신을 보여 주지 못한데다, 당협 관리도 제대로 안 돼 사실상 상당수 당협이 사고지구당으로 분류되고 있다. 따라서 다가오는 대선을 준비하려면 빠른 분위기 전환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통합당은 지난 총선에서 13석 중 불과 1곳(중·강화·옹진)에서만 당선인을 냈고, 그나마도 초선이라 지역에서 당을 수습할 중진급 인사의 전진 배치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당무감사를 기점으로 지역에서 당을 대표할 새로운 인물 물색을 통해 당이 단합하고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 줘야 한다는 바람이 나온다.

통합당 관계자는 "아직까지 당 이름조차 바꿔 달지 못하는 등 총선 패배 이후 전혀 변화를 주지 못하는 상황으로, 빠른 분위기 수습을 통해 다음 선거를 준비해야 한다"며 "당에 오래 있었다는 이유로 당협위원장이 되는 모습보다는 지역 인재 등 참신한 인물로 대폭 교체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당을 위한 일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