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깜이 환자’ 잡으려다 방역현장 의료진만 잡을라
상태바
‘깜깜이 환자’ 잡으려다 방역현장 의료진만 잡을라
‘내과 등 방문자는 코로나19 검사’ 인천시 재난문자에 보건소 혼란
시민들 몰려 일반 업무까지 마비 시 일방행정 불안감 조장 지적도
  • 박승준 기자
  • 승인 2020.08.3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를 제외한 다양한 경로로 감염된 n차 감염 확진자가 인천시 미추홀구에서 무더기로 발생한 지난 28일 미추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러 온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를 제외한 다양한 경로로 감염된 n차 감염 확진자가 인천시 미추홀구에서 무더기로 발생한 지난 28일 미추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러 온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가 호흡기질환으로 의료기관을 방문한 불특정다수 시민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해 기초자치단체 보건소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30일 시에 따르면 지난 27일 재난문자를 통해 ‘8월 20∼26일 호흡기질환으로 내과·이비인후과·가정의학과를 방문하신 인천시민은 주소지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시기 바랍니다’라고 알렸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가 늘어나는 점을 고려해 증상이 비슷한 호흡기질환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한 것이다.

하지만 갑자기 포괄적인 범위를 정해 불특정 다수의 집단감염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지속되는 코로나19 업무로 과부하 상태인 보건소의 업무 과중은 물론 시민들의 불안감까지 조장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남동구는 평소 180여 건이던 코로나19 검사가 시의 문자 발송 이후 328건으로 증가했고, 미추홀구도 176건에서 273건으로 100건 가까이 늘었다. 부평구도 하루에 450여 건을 실시했고,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청사를 폐쇄했던 서구는 문자 발송 전날 대비 150건이 증가한 509건을 실시하는 등 검사자들이 크게 늘었다.

급격하게 검사 대상이 늘자 보건소는 다른 업무까지 마비될 정도로 혼란을 빚었다. 몇몇 보건소는 보건소 자체 업무가 불가해 건강진단결과서(보건증), 결핵확인서, B형간염 및 각종 검사, 진료(내과·구강·한방), 예방접종, 금연클리닉 등 일부 업무를 중단했다.

이로 인해 시민들은 많게는 8배의 비용을 지불하고 주변 병·의원에서 보건증을 발급받는 등 피해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밀려드는 코로나19 검사자로 기본적인 통계 집계조차 늦어지고 있으며, 역학조사 및 방역에도 손이 모자른 상태다.

지역의 한 보건소 관계자는 "시가 깜깜이 환자를 줄이기 위해 시민들의 검사를 권유한 부분은 이해한다"면서도 "현장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인 행정이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싸우는 사람들을 더 힘들게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의료기관을 방문했지만 코로나 증상이 확인 안 된 무증상 감염자를 찾겠다는 것으로, 취지는 좋지만 긴급안전 문자메시지 글자 수 제한이 있어 자세하게 설명하지 못했던 것 같다"며 "시장 페이스북이나 공식 SNS 계정을 활용해 자세한 내용을 담아 홍보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