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공사장서 2t 배관 떨어져 작업자 중상
상태바
이천 공사장서 2t 배관 떨어져 작업자 중상
  • 신용백 기자
  • 승인 2020.08.31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경찰서. /사진 = 연합뉴스
이천경찰서. /사진 = 연합뉴스

이천 반도체공장 신축공사장에서 2t짜리 금속배관이 작업자 A씨에게 떨어지면서 다리를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이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3시 30분께 이천 반도체공장 내 신축공사장에서 지상 2∼6층 벽면에 고정된 37m 길이의 스팀 흡입용 배관이 알 수 없는 이유로 2층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로 인해 공사장에서 화재 감시 작업을 해 왔던 A씨가 잠시 휴식을 취하던 중 갑자기 떨어진 배관에 맞아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직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파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