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목욕장업 협회, 코로나19 예방 위해 자발적 영업 중단
상태바
남양주시 목욕장업 협회, 코로나19 예방 위해 자발적 영업 중단
  • 조한재 기자
  • 승인 2020.09.01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 목욕장업 협회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자발적으로 영업 중단을 결정했다. 목욕장은 다수가 이용하고, 내부에서 마스크 착용이 어려워 비말에 의한 감염 위험이 높기 때문이다.

협회원들은 목욕장업이 집합금지 행정명령 대상에선 제외됐지만 자체적인 회의를 거쳐 시민 안전을 위해 1주일간 영업을 중단키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시는 9월 1일부터 6일까지 한시적으로 목욕장에 영업 중단 권고명령을 내렸으며, 지역 29개소 목욕장이 바로 시행에 돌입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위생기획팀(☎031-590-2231, 2237)으로 문의하면 안내된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