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재난취약 250가구에 화재예방 시설 지원
상태바
이천시, 재난취약 250가구에 화재예방 시설 지원
  • 신용백 기자
  • 승인 2020.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가 재난취약계층의 화재 사고 발생 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고 안전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재난취약계층 화재예방 시설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31일 이천시에 따르면 현재 아파트를 제외한 모든 주택은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가 의무이지만, 취약계층의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율은 매우 미비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이천시 재난취약계층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장애인, 다문화가족, 한부모가족, 청소년가장, 65세 이상 노인가구 등 소방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소화기 및 화재감지기 설치를 지원키로 했다.

지원대상은 14개 읍면동 250가구로 가구별 소화기 1대 및 단독경보형화재감지기 3대를 설치하는 등 총 1천 대를 설치 지원한다.

재난취약계층 대상자 중 화재예방 시설이 필요한 세대는 9월 한 달 동안 거주지 읍면동에 방문 신청해야 하며 선정된 가구는 10월~11월 중 방문해 화재예방 시설을 설치 할 예정이다.

한만준 안전총괄과장은 "이번 지원사업이 화재 발생으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해 취약계층의 소중한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소방시설 설치를 추진해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