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백화점 · 대형마트 시식코너 운영 집합제한
상태바
경기도, 백화점 · 대형마트 시식코너 운영 집합제한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실시에 따라 추가조치로 1일부터 별도 해제시까지 도내 대형유통매장내 시식코너를 대상으로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집합금지 대상은 대형마트 107곳, 전문점 23곳, 백화점 10곳, 쇼핑센터 44곳, 복합쇼핑몰 10곳, 대규모 점포 113곳, 기업형슈퍼마켓을 포함한 준대규모점포 618곳 등 총 925곳에서 운영 중인 시식코너다.

이들 업체들은 해당 기간 동안 일반적 판매활동은 가능하지만 시식코너 운영 및 시식행위 등이 금지된다.

위반 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영업장 사업주에게는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이용자에게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과태료는 계도기간을 거쳐 오는 10월 13일부터 부과된다.

도 관계자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행정명령 대상을 추가했다"며 "고통과 불편이 따르겠지만 방역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불가피한 조치로 이해해 주셨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