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뱃길 안내부터 자동 출입항 신고까지’ 이내비게이션 구매 지원
상태바
해수부, ‘뱃길 안내부터 자동 출입항 신고까지’ 이내비게이션 구매 지원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어업인들의 이내비게이션 단말기 구매비용 일부를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이내비게이션 단말기는 자동 출입항신고, 긴급 조난신호 발신, 실시간 맞춤형 해양안전 정보제공 등 선박 운항에 필수적인 다양한 서비스를 해안으로부터 100㎞ 떨어진 해역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선박장비이다. 

이내비게이션 단말기는 기존 선박에 설치돼 있는 어선위치발신장치( V-Pass)와 GPS플로터의 기능을 대체할 수 있어 효율성과 경제성 측면에서 더욱 우수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약 40㎞ 해역까지만 서비스되는 V-Pass와는 달리, 이내비게이션은 자동 출입항 신고 등의 기능을 모두 갖추고 있으면서도 100㎞ 떨어진 해역까지 서비스된다. 

또한 해도 정보 등을 일일이 수동으로 갱신해야 하는 GPS플로터와는 달리, 항해용 전자해도를 자동으로 갱신하여 어선의 안전한 항해와 조업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내비게이션 단말기 단가는 올해 기준 288만 원으로, 해수부는 1척당 180만 원의 설치비용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선령 20년 미만의 3t 이상 어선과 여객선, 유조선, 예인선 등 약 1만5천500척이다. 어선의 단말기 구매는 가까운 수협 어선안전조업국이나 수협중앙회,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에 문의하면 된다. 

수협과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은 신청 선박에 대한 요건 등을 검토한 뒤 10월 말부터 단말기 설치를 시작할 계획이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