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1 무상교육 조기실시 동참을" 정찬민 의원, 도교육청에 촉구
상태바
"고1 무상교육 조기실시 동참을" 정찬민 의원, 도교육청에 촉구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09.03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정찬민(용인갑)국회의원이 코로나19 사태로 학부모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을 감안해 경기도교육청에 고1 무상교육 조기 실시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2일 "현재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고1 무상교육을 시행하지 않는 곳은 전북과 경기 단 2곳뿐"이라며 "이로 인해 경기지역 학부모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어 경기도교육청도 고1 무상교육 시행에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학교 수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아 경제적으로나 교육적으로 학생과 학부모의 고통이 배가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경기도의 고등학교 1학년만 교육복지의 울타리 밖으로 쫓겨나 있는 만큼 도교육청은 학부모들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재정 교육감은 비상상황에 맞게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도교육청 중심의 교육행정이 아니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 중심의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1 무상교육은 당초 내년 1학기부터 적용키로 돼 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국 15개 시도교육청들이 학부모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한 학기 앞당겨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전북과 경기도만 참여하지 않고 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