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11개 일반산단 ‘하나로 묶을 통합관리기관’ 필요
상태바
인천 11개 일반산단 ‘하나로 묶을 통합관리기관’ 필요
대부분 노후산단으로 폐수·악취 등 환경문제~청년층 유입 기피 심각
상의-연구원, 관리체계 권역별 통합해 시설 설치·보수 업무 처리 제안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09.0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원도심 산업단지의 재활성화를 위해 인천상공회의소가 제안한 ‘지역 일반산단 통합 관리’가 필요하다는 구체적인 연구 결과가 나왔다.

3일 인천상의와 인천연구원에 따르면 지역 내 산업단지는 총 15개로 국가산단 2곳과 첨단산단 2곳, 나머지 11곳의 일반산단으로 이뤄졌다.

국가에 의해 조성·관리되는 국가산단과 달리 지방자치단체 등에 의해 조성·분양·관리되는 일반산단은 총면적이 863만여㎡로 지역 전체 산단 면적(2천134만여㎡)의 40%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입주업체 비중이나 고용·생산액 비중 등은 20∼24%에 불과한 수준이다. 산단 지정 면적 대비 생산성 및 고용 효율성이 크게 떨어진다는 의미다.

게다가 대부분의 일반산단이 준공 후 20년이 경과한 노후 산단에 속해 폐수·소음·악취 등을 비롯한 환경문제와 시설 노후화에 따른 청년층 유입 기피 등 복합적 문제를 겪고 있다.

인천상의는 지자체, 공공기관, 사단법인, 협의회 등으로 관리기관이 난립해 있는 일반산단을 하나로 묶어 총괄 관리하는 기관을 설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연구원 역시 최근 ‘인천 일반산업단지 관리업무 개선방안 연구보고서’를 통해 산단 업무는 공공성이 강하고, 시설의 설치·유지·보수·개량 등의 업무를 민간이 처리하기가 쉽지 않다며 현재의 분산된 관리체계를 우선 권역별로 통합해야 한다고 인천상의에 힘을 보탰다.

인천연구원은 이를 위해 인천도시공사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각각 나서 원도심과 경제자유구역 내 산단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장기적으로는 ‘인천산업단지관리공단’ 설립과 같은 총괄적 통합관리체제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윤희택 인천상의 지역경제실장은 "10여 년 전부터 지방산단의 관리를 통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며 "이번 인천연구원의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지역에 맞는 산단 개선 및 관리 방안을 찾아 실천에 옮겨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