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단 추가로 들어서도 남동산단 공동화 우려 없을 것
상태바
산단 추가로 들어서도 남동산단 공동화 우려 없을 것
남촌동 개발제한구역 해제 뒤 특화산단 2곳 조성공사 한창
지식정보단지 등 산단별 특화 전통제조업 업종 유입 제한적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09.07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남동국가산업단지 전경. <기호일보 DB>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인근에 새로운 산단이 조성돼도 기존 산단에 부정적 영향이 없다는 주장이 나왔다. 산단별 특화로 오히려 시너지 효과가 더 클 것이라는 의견이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 있는 남동구 남촌동 625-31 일원 26만6천여 ㎡의 터에 2023년 준공을 목표로 남동스마트밸리개발㈜가 남촌일반산단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산단과 300여 m 떨어진 곳에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추진하는 남동도시첨단산단 조성사업이 한창이다. 이 사업도 남촌동 일대 개발제한구역 23만3천여 ㎡을 해제하고 지난 3월 부지조성공사를 시작해 2022년 12월 준공될 예정이다.

문제는 2개 사업이 모두 남동산단(957만㎡) 주변에서 추진돼 환경문제를 비롯해 사업의 효용성 측면에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기계·금속·전기·전자 등 7천개 사의 전통제조업으로 이뤄진 남동산단 입주기업들이 땅값이 저렴한 신규 산단으로 빠져나가 산단의 공동화가 가속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남동산단의 최근 평균 땅값은 3.3㎡당 900만∼1천만 원이지만 남촌일반산단은 3.3㎡당 500만∼600만 원에 분양될 계획이다. 남동첨단산단도 남동산단 보다 저렴하게 토지분양가격을 책정하고 있다. 여기에 신규 산단의 산업시설용지는 전체 면적의 45∼48% 수준이지만 공원·주차장 등 공공시설용지는 각각 37% 이상으로 배치돼 근로환경도 남동산단 보다 우수하다는 평가다.

하지만 이 같은 우려에 신규 산단 시행사들은 공동화 현상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신규 산단은 특화해 개발되기 때문이다. 남동첨단산단은 판교테크노밸리를 벤치마킹한 만큼 첨단 및 지식정보업종으로 입주를 한정하고 산단을 특화할 예정이어서 남동산단의 입주 업체들은 입주제한에 걸린다고 설명했다.

남촌일반산단도 유치업종을 7개로 제한하고 유해·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입주를 3단계로 차단할 예정이어서 남동산단과 다른 도시형 제조업체가 주로 들어서게 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시설용지의 규모도 크지 않아 남촌산단은 42필지에 최소 42개 기업이 들어오고, 남동첨단산단은 29필지에 최소 29개 기업이 자리잡는 식이다. 물량은 적고 입지는 우수해 남동산단 기업들의 이주 전에 물량이 모두 소진될 것으로 시행사들은 보고 있다.

LH 인천본부 관계자는 "개발 콘셉트 자체를 남동산단과 다르게 세워 각 산단이 중복되는 점이 없기 때문에 남동산단에 피해가 가지 않을 것"이라며 "신규 산단의 고용효과나 부가가치유발효과 등이 커서 전체 산단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