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안전 최우선" 명절연휴 이동 최소화 당부
상태바
정 총리 "안전 최우선" 명절연휴 이동 최소화 당부
온라인 성묘 등 적극 활용하길 밀집도 감소 대책 등 추진 계획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9.0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추석 명절이 4주 앞으로 다가왔지만, 반가움보다는 걱정이 앞선다"며 "이번 연휴만큼은 이동을 최소화하고 가급적 집에 머무르면서 휴식 시간을 갖도록 국민께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금은 전국 각지와 거의 모든 일상에서 집단감염이 끊이지 않는 상황이라 추석 연휴가 또 다른 재확산의 도화선이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정부는 대중교통 이용을 줄이고 밀집도를 낮추기 위한 대책을 추진하겠다"며 "기재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준비 중인 추석 민생대책도 이러한 방역 기조를 충실히 반영해 수립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특히 온라인 성묘, 벌초대행 서비스 등 비대면 수단을 적극 활용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이번 추석은 나와 가족, 친지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명절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수도권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 단계’ 조치를 일주일 연장한 것과 관련, "공동체 안녕을 위해 개인 희생을 감수하고 계신 수많은 국민이 있다"면서도 "최근 수도권 방역망을 피해 대전까지 이동해 종교 소모임을 하다 신고로 적발된 사례가 있었다. 국민 대다수의 힘겨운 노력을 무력화하는 위반행위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위법행위가 확인되면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국민들께서 적극 협조해주신 덕분에 지난 2주간 확진자 수가 점차 줄고 있지만 아직 안심하기에는 이르다"며 "지금의 여세를 몰아 확진자 수를 하루 100명 이하로 확실하게 감소시켜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