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서 ‘출입명부’ 적었더니… 모르는 남성에 연락와 깜짝
상태바
카페서 ‘출입명부’ 적었더니… 모르는 남성에 연락와 깜짝
다중이용시설 수기명부 작성… 개인정보 유출 피해 우려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0.09.08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고 있는 지난 31일 한 카페 입구에 이용 고객이 작성해야 하는 입장 명부가 놓여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고 있는 지난 31일 한 카페 입구에 이용 고객이 작성해야 하는 입장 명부가 놓여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지난달 말 인천시 계양구에 거주하는 직장인 A(28·여)씨는 회사 인근에서 점심 식사를 한 뒤 카페에 들러 커피를 구매해 직장으로 돌아왔다.

약 30분 후 A씨의 휴대전화에 자신이 알지 못하는 전화번호로 문자메시지가 들어왔다. ‘아까 카페에 같이 있었던 남자입니다. 그쪽이 너무 마음에 들었는데 수기출입명부에서 이름과 연락처를 우연히 보게 돼 실례를 무릅쓰고 연락을 드렸습니다’라는 내용이었다. 문자를 본 A씨는 불쾌함을 느껴 전화번호를 차단하고 문자도 삭제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다중이용시설에서 이용하는 수기출입명부를 두고 개인정보 유출과 사생활 침해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7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방역조치가 강화되며 일반·휴게음식점, 제과점 등에서 전자출입명부와 함께 수기출입명부가 비치됐다. 시민들은 해당 시설을 이용할 경우 수기출입명부에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거나 QR코드를 찍은 후 발열 체크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일각에서는 대다수 시설이 수기출입명부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꼬집었다. 행정안전부의 지침에 따라 개인정보를 볼 수 없도록 별도의 잠금 장치가 설치된 장소에 수기출입명부를 보관해야 하나 정작 현장에서는 지켜지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계양구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식당·카페·제과점 등 거의 모든 영업장 입구나 카운터에 수기출입명부를 비치하고 있어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타인의 이름과 연락처를 획득할 수 있다"며 "개인정보가 유출돼 사생활 침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개별 업소뿐 아니라 관계 기관에서도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계산동에 사는 또 다른 주민은 "현재 상황이라면 카페나 음식점에서 사실상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는 것으로 봐도 무방하다"며 "폐기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궁금하고, 자칫 분실되거나 제대로 폐기되지 않으면 범죄로 이용될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출입명부 관리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이미 만들어져 홍보됐다"며 "개인정보 유출이나 사생활 침해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 지자체에 관련 사항을 전파하겠다"고 설명했다.

우제성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