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추석 연휴 기간 구리시립묘지 전면 폐쇄 결정
상태바
구리시, 추석 연휴 기간 구리시립묘지 전면 폐쇄 결정
  • 윤덕신 기자
  • 승인 2020.09.09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연휴기간인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5일간 구리시립묘지를 전면 폐쇄키로 결정했다. 

시는 8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2차 대유행과 더불어 관내에도 산발적인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엄중한 상황에서 이를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구리시립묘지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또한 추석 명절 전후 구리시립묘지를 방문하는 성묘객 등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2인 이상의 음주·취식행위를 금지했다. 

시는 21일부터 29일까지 9일간, 다음 달 5일부터 11일까지 7일간 시립묘지 분산 개방을 통해 성묘 인원을 최소화한다. 아울러 임시초소 2개를 설치하고 출입자 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시는 가급적 올해는 특수 상황임을 감안, 보건복지부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성묘 이용을 권장했다.  

안승남 시장은 "언제 어디서 감염될지 모르는 코로나19 여파로 사람들이 밀집되기 쉬운 추석 연휴기간 성묘·벌초 시 집단감염이 심히 우려됨에 따라 구리시립묘지 전면 폐쇄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는 바이러스로부터 가족과 지역사회 공동체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양해해 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구리시립묘지 사용자들에게 추석 연휴기간 중 전면 폐쇄 및 추석 전후 분산 개방, 복지부 온라인 성묘시스템 활용 안내를 위해 SNS 문자 발송(재난문자 포함), 보도자료, 시 홈페이지, 현수막 부착 등 사전 안내 및 홍보를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