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병원, 관상동맥우회술 평가 1등급
상태바
인하대병원, 관상동맥우회술 평가 1등급
심평원 6차 적정성 평가서 획득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 최선"
  • 최유탁 기자
  • 승인 2020.09.09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병원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이 발표한 관상동맥우회술 6차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적정성 평가의 대상은 2018년 7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허혈심장질환 환자에게 관상동맥우회술을 시행한 종합병원 이상 81개 의료기관이다. 등급은 1~5등급으로 나뉘며, 등급 숫자가 작을수록 관상동맥우회술 수술을 잘하는 병원이다.

평가지표는 ▶관상동맥우회술 수술 총 건수 ▶수술 시 내흉동맥 사용 비율 ▶퇴원 시 아스피린 처방률 ▶수술 후 출혈이나 혈종으로 인한 재수술률 ▶수술 후 30일 내 사망률 ▶퇴원 30일 내 재입원율 등 6개 항목으로 이뤄졌다.

관상동맥우회술은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막혔을 때 다른 부위의 동맥이나 정맥을 이용해 막힌 부위를 우회하는 새 혈관을 만들어 주는 외과적 수술이다.

대체 혈관을 연결해 혈류를 개선하면 가슴 통증과 호흡곤란, 어지러움, 실신 등으로 대표되는 허혈심장질환을 치료할 수 있다.

김영모 인하대병원장은 "환자의 안전은 의료기관이 끊임없이 추구해야 하는 최종 목표"라며 "지속적인 의료 질 관리를 통해 심장질환 환자들이 더욱 안심하고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