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PAV 테스트베드 청라·영종 2파전
상태바
인천 PAV 테스트베드 청라·영종 2파전
특별자유화구역 지정 위해 2만㎡ 규모 시험시스템 부지 필요
컨소시엄 관계자 "지역발전 효과 상당할 듯… 주민 호응 커"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9.09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AV특별자유화구역 위치도. /사진 = 인천시 제공
PAV특별자유화구역 위치도. /사진 =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개인형 자율항공기(PAV) 특별자유화구역 지정<본보 8월 20일자 1면 보도>을 위한 테스트베드(시험시스템) 조성에 나선다. 이를 통해 인천이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의 선두 주자로 나서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대상 부지는 청라와 영종국제도시 중 한 곳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8일 시 등에 따르면 인천PAV컨소시엄은 특별자유화구역 내 실증(실제 자율비행)에 앞서 진행하는 실외 비행시험이 가능한 테스트베드 부지를 찾고 있다. 청라와 영종국제도시에 1곳씩 후보지를 찾았고, 해당 부지는 인천도시공사 소유로 시와 함께 토지비용 등을 협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교흥(인천 서갑·국토교통위원회)국회의원이 인천에 테스트베드를 조성하는 데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고 있다.

PAV 테스트베드는 약 2만㎡ 터에 비행시험장, 관제센터, 데이터센터, 격납고, 정비소, 장비관리(배치)실, 사무동 등 다양한 공간이 필요하다. 비행시험은 줄을 묶어 진행하는 테더링테스트(TTB), 비행코스를 미리 짜두고 진행하는 경로테스트(CTB) 등이 실시된다. 현재 지상에서 보행기 역할을 하는 장치를 달고 테스트하는 지상시험(GTB)은 진행 중이다. 지상시험이 끝나면 비행시험을 진행하기 때문에 부지 선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PAV 테스트베드에서 비행시험이 마무리되면 자월도 인근 해상의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이동해 실제 시험비행이 진행되는 것이 목표다. 자월도∼덕적도∼이작도 노선이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되면 선박을 피해 해상에서 1차 시험비행이 이뤄지고, 2차는 실제 항로에서 진행한다. 3차는 섬과 섬을 오가는 형태로 테스트한다. 이렇게 되면 PAV 테스트베드부터 특별자유화구역 실증까지 마무리돼 도심 속 시험비행이 가능해진다. PAV 실증화 지원센터로서 역할도 충분하다.

인천PAV컨소시엄 관계자는 "청라와 영종 두 곳 후보지는 오랜 세월 계획이 불분명해 놀고 있는 땅으로, 미래전략사업인 PAV 테스트베드를 유치하면 상당한 지역 발전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미 특별자유화구역 지정 신청 시 옹진군 주민설명회에서 호응을 얻은 만큼 청라와 영종 주민들도 받아들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30년 전 세계 약 1천200만 명, 2050년 약 4억4천500만 명이 UAM을 이용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수도권 기준 출퇴근시간대 자동차, 대중교통 등을 이용하는 것보다 80∼90% 정도 시간이 절약되고 약 2천700억 원의 사회적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돼 시장 효용성이 큰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