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민 의원, 용인 도시계획위원 총사퇴 요구
상태바
정찬민 의원, 용인 도시계획위원 총사퇴 요구
"산업시설 지구, 냉동창고로 변경" JK물류창고 심의 통과 무효 주장
시장 공식입장 표명 촉구… 시 "주민 요구 반영해 조건부 가결" 반박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09.1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찬민 의원이 용인시 도시계획위원 총사퇴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정찬민 의원이 용인시 도시계획위원 총사퇴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국민의힘 정찬민 국회의원이 용인시 도시계획위원회 위원장과 위원들의 총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9일 국회 소통관에서 용인시 도시계획위원회의 JK물류창고 심의 통과를 원천 무효화하고, 이를 통과시킨 도시계획위원회 위원장과 위원들의 총사퇴 및 전면 교체를 촉구했다. 반면 용인시는 도시계획위에서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해 상당히 까다로운 조건을 부여해 가결한 것이라며 반박했다.

정 의원은 성명서에서 "지난달 27일 열린 용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일자리 및 먹거리 창출을 위해 산업시설(철강생산·연구시설)로 지정된 완장지구를 냉동창고로 변경토록 가결한 것은 주민들의 의사를 철저히 무시한 처사로 분노를 금치 못한다"며 "이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주민 기만행위"라고 질타했다.

또 JK물류창고 심의와 관련한 도시계획위원회의 회의자료 및 녹음 내용을 전면 공개하고, 산업시설을 물류창고로 변경하는 것에 대한 백군기 시장의 공식적인 입장 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특히 "이날 심의위원들은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JK물류창고를 15대 3으로 가결시켰는데, 심의위원 중 김대정 제2부시장이 심의위원장을 맡아 심의를 진행했고, 또 한 명의 용인시청 공무원도 심의 및 표결에 참여했다"며 "이는 용인시청 공무원마저도 JK의 손을 들어줬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이진규 시의원도 이날 열린 제247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제7회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남사면 완장리 산100 일대 9만2천452㎡ 규모의 대단위 물류창고가 수용처리(조건부 가결)됐다"며 "이미 남사면 산102 일대에 6만8천951㎡ 규모의 냉동창고(남사물류터미널)가 운영 중이어서 인근 주민들이 극심한 교통문제와 환경·소음문제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인데도 대단위 물류창고가 추가로 수용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지역의 주도로인 지방도 321호선은 남사물류터미널로 인해 서리터널 앞까지 3차로로 확장돼 있지만 인도가 없어 주민들이 불편을 겪는데다 대형 차량으로 인한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당시 도로 분절 등 기존에 요구한 보완사항을 이행하고 거기에다 덧붙여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지방도 321호선의 교통량 조사를 통해 전체 교통량을 수용할 수 있는 도로 확장 등의 교통대책을 수립하는 조건으로 가결됐다"며 "찬성 15표, 반대 3표라는 표결 결과가 어떤 의미인지 읽었으면 좋겠다"고 에둘러 반박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