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PAV 기체조립 완료… 국토부는 아직도 설계 중
상태바
인천PAV 기체조립 완료… 국토부는 아직도 설계 중
시, 올해 안 지상·비행시험 시행 예정… 2024년 상용화 로드맵 순조
정부는 중국산 제품 들여와 도심 실증 계획… 업계 ‘시기상조’ 우려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9.14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AV특별자유화구역 위치도. /사진 = 인천시 제공
PAV특별자유화구역 위치도. /사진 = 인천시 제공

인천의 개인형 자율항공기(PAV) 개발 단계가 정부보다 훨씬 빠른 것으로 보이지만 여전히 뒷전으로 밀리는 모양새다. 인천PAV컨소시엄은 기체 조립까지 마치고 지상시험 중이지만 국토교통부는 중국 PAV로 서울 도심에서 비행시험을 하겠다고 나서 인천을 무시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10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인천PAV컨소시엄의 기술개발 로드맵은 지난 2018년 9월 산업통상자원부 및 국방과학연구소가 공모한 PAV 핵심부품 기술개발 과제와 연계해 구성돼 올해 안에 지상시험과 비행시험을 완료할 예정이다. 내년 4월부터 시제기 시험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실증테스트를 거쳐 2024년 상용화할 계획이다.

실증테스트 로드맵은 내년부터 기초 실증비행(화물)을 시작하고 PAV 콜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2022년부터는 통합관제센터를 설치하고 사람과 화물의 실증비행을 병행해 안전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후 2023년에는 전용 포트(터미널)와 간이 관제(정비)소 설치 후 콜서비스앱을 활용해 PAV 시범서비스(인천항만공사 등 참여기관 협력)를 진행하기로 했으며 2024년에는 인천시내 터미널 50곳을 설정해 PAV 서비스를 제공한다는구상이다.

이에 반해 국토부는 더딘 진행상황을 보이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항공안전기술원 등과 PAV를 개발(무인비행장치 안전운항을 위한 저고도 교통관리체계 개발 및 실증시험 등)을 진행하는 국토부는 현재 PAV 기체를 설계하는 단계라고 설명하고 있다. 2023년까지 비행테스트를 마치겠다고 하지만 아직 완성된 기체가 없어 가능 여부는 미지수다.

기체가 없다 보니 올해 하반기 PAV 도심노선 실증시범에 중국 A사의 제품을 들여와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들에게 2025년 PAV택시 상용화를 선언한 만큼 미래 모습을 앞서 보여주고 싶다는 취지지만 업계에서는 국토부의 도심 실증은 아직 시기상조로 보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서울 코엑스와 인천시청 등을 거쳐 인천국제공항으로 가는 도심노선은 아직 위험해 해상 등 안전구역에서 실증 후 진행해야 한다"며 "또 통신, 영상 등 분야에서 중국기업의 잠식을 걱정하는데, 중국업체를 데려오면 PAV산업의 소재·부품·장비 육성 환경을 망가뜨리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실제 인천PAV컨소시엄은 PAV의 부품·소재·장비를 남동국가산업단지의 새로운 동력으로 판단하고 있어 향후 국토부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인천PAV컨소시엄 기술적 완성도 수준을 항공 전문가에게 확인해봐야 정확하다"며 "PAV 용어는 쓰기 나름으로 지상에서 테스트하고 떴다고 해 똑같이 지상시험 완료는 아니고 통상적인 항공개발에서 인정하는 지점까지 완성됐는지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반기 도심 비행 계획이 있는 것은 맞지만 현재 부분적 답변밖에 못해 나중에 한꺼번에 구체적으로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