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별, KPGA 첫 승 2주 지나 2승째
상태바
김한별, KPGA 첫 승 2주 지나 2승째
신한동해오픈 14언더파 우승 차지 상금·다승 부문에 대상 포인트 1위
  • 연합
  • 승인 2020.09.14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별이 13일 제36회 신한동해오픈 우승을 확정한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한별(24)이 데뷔 2년 만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최고의 별로 우뚝 섰다.

김한별은 13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미국·오스트랄아시아 코스(파71)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4억원) 최종 4라운드4언더파 67타를 기록해 합계 14언더파 270타로 우승했다.

이로써 김한별은 지난달 30일 헤지스골프 KPGA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신고한 데 이어 시즌 맨 먼저 2승을 달성했다. 코리안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은 2014년 박상현(37)이 바이네르-파인리즈 오픈과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내리 제패한 이후 5년 10개월 만에 나온 진기록이다.

우승 상금 2억6천30만3천688원을 받은 김한별은 김성현(22)과 이태희(36)를 뛰어넘어 상금랭킹 1위(4억1천774만9천955원)로 올라섰다. 다승 1위와 함께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 자리는 2위와의 격차를 더 벌리며 굳게 지켰다.

한때 단독 1위로 나섰던 권성열은 17·18번홀 연속 보기로 6위(10언더파 274타)로 마감했다. 사흘 내내 선두를 달린 문경준은 2오버파 73타를 쳐 공동 7위(9언더파 275타)에 그쳤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