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배달 오토바이 불법 튜닝 등 5건 적발
상태바
군포시, 배달 오토바이 불법 튜닝 등 5건 적발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는 배달 오토바이의 불법 튜닝(구조변경) 등으로 인한 굉음 유발 행위 5건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군포시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오토바이를 이용한 배달이 폭증세를 보이면서 소음과 관련한 민원이 발생했다.

이에 군포경찰서,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10일 합동으로 산본시장 사거리와 당동로-금당로 등 2곳에서 불시에 오토바이 불법 소음에 대한 단속을 실시했다.

이 가운데 불법 튜닝은 4건, 소음허용기준치 초과는 1건으로 시는 관련법에 따라 처벌하기로 했다.

현행 법령에 따르면 불법 튜닝은 징역1년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에 해당하며 소음허용기준치 초과는 개선명령 등 행정처분과 함께 최대 1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군포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오토바이 불법 구조변경 등으로 인한 소음 유발 행위가 심할 경우 시민들의 생활환경 차원에서 불시에 단속에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