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에 멍든 피해자 인권보호 갈채
상태바
폭력에 멍든 피해자 인권보호 갈채
홍승모 인천성모병원장 여가부 장관상 상담·수사~의료 적극적인 지원 호평
  • 최유탁 기자
  • 승인 2020.09.16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승모 몬시뇰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장 겸 인천북부해바라기센터장이 양성평등주간(9월 1~7일)을 맞아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15일 인천성모병원에 따르면 홍 병원장은 여성·아동·장애인 등 사회적약자인 폭력 피해자를 위한 상담·수사·법률·의료 등의 적극적인 지원 활동과 피해자 인권보호 활동 등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성폭력 예방 캠페인 및 예방 교육 ▶피해자 및 가족들을 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지원 ▶피해자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유관기관 간담회 등 실시 ▶유관기관 연계 봉사활동 ▶직무능력향상교육 ▶상담 사례 회의 및 슈퍼비전 ▶종사자 소진방지 워크숍 등을 실시했다.

홍승모 병원장은 "여성과 아동, 장애인 등 사회적약자를 대상으로 한 폭력사건이 날로 심각해지고 우후죽순처럼 늘고 있다"며 "피해자의 눈높이에 맞춘 지원과 성폭력 예방 캠페인 등을 통해 밝고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일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3년 5월 개소한 인천북부해바라기센터는 인천성모병원, 여성가족부, 인천시, 인천경찰청 등 4자 민관 협약기관으로, 성폭력·가정폭력·성매매 피해자를 위한 상담·의료·수사·법률자문을 지원하고 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