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돈잡이’ 메시
상태바
올해도 ‘돈잡이’ 메시
세계 축구선수 수입 3년 연속 1위 연봉·후원계약 합쳐 1490억 벌어 호날두와 네이마르도 2·3위 유지
  • 연합
  • 승인 2020.09.16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올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축구선수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2020년 전 세계 축구선수 수입 순위에서 1억2천600만 달러(약 1천490억 원)를 번 메시가 1위를 차지했다고 14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메시는 연봉 9천200만 달러(약 1천88억 원)에다 후원계약을 통해 3천400만 달러(약 402억 원)의 수입을 올렸다. 2018년 같은 조사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제치고 축구선수 연간 수입 1위에 오른 메시는 3년 연속 1위를 지켰다.

3년째 2위와 3위도 변함없었다. 올해 1억1천700만 달러(약 1천384억 원)를 번 호날두가 2위, 9천600만 달러(약 1천135억 원)를 번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3위다.

4위는 네이마르와 같은 팀에서 뛰는 킬리안 음바페로 지난해 축구선수 수입 7위(약 3천만 달러)였는데 4천200만 달러(약 497억 원)로 증가했다. 특히 후원계약을 통한 수입이 1천만 달러(118억 원)가량 늘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선수 중에는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가 3천700만 달러(약 438억 원)로 가장 많은 수입을 기록해 5위에 자리했다. 뒤이어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6위(3천400만 달러), 앙투안 그리즈만(바르셀로나)이 7위(3천300만 달러), 개러스 베일(레알 마드리드)이 8위(2천900만 달러)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