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복지재단 설문조사 결과, 경기도 지급한 ‘재난기본소득’ 10명 중 7명 만족
상태바
경기복지재단 설문조사 결과, 경기도 지급한 ‘재난기본소득’ 10명 중 7명 만족
  • 임하연 기자
  • 승인 2020.09.16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지급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에 10명 중 7명은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에 찬성한다는 대답도 74.7%에 달하는 데, 이중 74.9%는 보편지급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와 경기복지재단은 지난 7월 3일부터 13일까지 실시한 ‘코로나19 대응 소득지원 정책의 사회심리 및 정신건강 효과분석’ 웹 여론조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71.7%가 ‘지방정부 재난지원금 지급 만족도’에 대해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이중 보편지급을 받은 경기도민은 75.5%, 선별지급을 받은 서울시민은 67.8% 만족한다고 응답해 선별지급을 받은 경기도민의 만족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와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추가지급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경기도민의 77.6%가, 서울시민의 71.8%가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추가지급 방식에 대해서는 74.9%가 보편지급 방식을 선호했으며, 선별지급 방식을 선호한다는 응답은 25.1%에 불과했다.

또 ‘지방정부에 대한 신뢰도 개선 여부’, ‘지역에 대한 소속감 상승 여부’, ‘사회 신뢰 및 연대감’ 등을 묻는 질문에도 경기도민의 긍정적 답변 수치가 서울시민에 비해 3.3∼10.1%p까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신불건강 유병률은 재난지원금 지급 전 35%에서 지급 후 22%로 감소했다. 보편지급한 경기도는 33%에서 19%로 감소해 선별지급한 서울시 보다(36.8%→25.0%) 감소 폭이 컸다.

이번 조사는 재난기본소득 보편 지급에 대한 효과성 분석을 위해 경기도민 1천 명과 선별지급 지자체인 서울시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서울시민의 경우 서울시가 지급한 재난지원금 수령자와 미수령자를 각각 500명씩 구분했다. 지원금 지급 전인 3월과 지급 후인 조사 시점을 비교해 영향 정도를 도출한 이번 조사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이뤄졌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2.2%p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