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유나이티드, 서울 1-0 잡고 ‘ K리그1 잔류 불씨’
상태바
인천 유나이티드, 서울 1-0 잡고 ‘ K리그1 잔류 불씨’
다득점서 수원에 밀려 아직 꼴찌
  • 최유탁 기자
  • 승인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서울을 잡고 올해도 서서히 K리그1 잔류가 보이고 있다.

인천은 16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FC 서울과의 홈경기에서 ‘시우타임’ 송시우의 후반 결승골을 그대로 지키며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3경기 무패(2승 1무)를 질주하며 잔류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홈팀 인천은 이날 3-1-4-2 포메이션을 가동해 전방에서 무고사와 아길라르가 호흡을 맞췄고, 중원은 강윤구·김도혁·문지환·김준범·김준엽 등으로 구축했다. 스리백은 오반석·양준아·김연수가, 골문은 이태희가 지켰다.

양팀은 전반 초반부터 팽팽히 맞섰다. 찬스는 인천이 먼저 잡았다. 전반 11분 아길라르, 전반 15분 무고사가 연달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에 서울도 전반 16분 프리킥 상황에서 김남춘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또 서울은 전반 36분 박스 안에서 볼을 잡은 한찬희가 트래핑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맞았다. 인천도 전반 38분 서울의 패스 미스를 무고사가 가로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했지만 슈팅이 서울 골키퍼 양한빈의 선방에 막혔다.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양 팀은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인천은 송시우, 서울은 한승규와 기성용을 투입하며 골을 노렸다.

서울이 선제골을 만들었지만 VAR 확인 끝에 취소됐다. 후반 7분 기성용의 로빙 패스를 윤주태가 잡아 반대편으로 크로스를 연결했고, 이것이 이태희 손을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정현철이 김연수를 향해 태클을 시도했고, 결국 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서울의 결정적인 찬스가 무산되자, 인천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28분 역습 상황에서 아길라르가 정교한 스루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송시우가 잡아 감각적인 슈팅으로 득점을 만들었다. 승기를 잡은 인천은 이후 최범경을 투입하며 전술에 변화를 줬고,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승점 3을 챙겼다.

이날 인천이 승점 3을 챙기며 순위에 변동이 있을 것으로 보였으나, 수원이 포항을 상대로 0-0 무승부로 승점 1을 얻었다. 그러면서 양 팀이 승점 18로 같았지만, 다득점에서 수원(18득점)이 인천(15득점)보다 앞서 순위는 그대로 수원 11위 인천 12위로 변함은 없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