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대표 관광명소 자라섬 전면 개방
상태바
가평군,대표 관광명소 자라섬 전면 개방
  • 엄건섭 기자
  • 승인 2020.09.18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은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었던 자라섬이 제 모습을 드러내며 전면 개방에 들어갔다고 17일 밝혔다.

북한강 위에 떠 있는 군 대표 관광명소인 자라섬은 지난달 내린 물폭탄으로 침수됐다.

군은 그동안 각종 쓰레기와 나뭇가지, 토사 등 부유물질 제거 등 수해 복구 작업에 총력을 기울여 수마의 상처를 치유해 왔다. 이후 흙탕물 속 침수에도 뿌리내리고 버텨 왔던 형형색색의 꽃들이 생명력을 발휘하며 피어나기 시작했다.

자라섬 개방은 수해 복구와 더불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강화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가 하향되며 이뤄지게 됐다.

군은 지난해 자라섬 남도 11만여㎡에 꽃단지와 경관조명, 관광편의시설 등을 설치해 ‘꽃섬’으로 탈바꿈하며 방문객 8만 명 시대를 열었다.

자라섬은 동도·서도·남도·중도 등 4개 섬으로 이뤄졌다. 면적은 61만4천㎡로 인근 남이섬의 1.5배다. 서도에는 캠핑장이 설치됐으며 중도는 재즈페스티벌 등 사계절 축제가 열리고 있다. 군은 그동안 미개발지역으로 방치된 동도도 산책공원 등의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자라섬은 올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하는 ‘야간경관 100선’에 뽑히기도 했다.

군은 10월 자라섬 남도에서 제53회 가평군민의 날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성기 군수는 "섬이 지닌 자연자원 등을 보존하면서 지속가능한 개발이 이뤄지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사계절 각기 다른 테마를 제공함으로써 대한민국, 나아가 세계 속의 관광명소로 부각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