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22년까지 평택 미군기지 주변 주민편익사업 마무리
상태바
오는 2022년까지 평택 미군기지 주변 주민편익사업 마무리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가 오는 2022년 까지 미군기지 주변 주민편익 사업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시가 완공한 이충레포츠공원 전경.    <평택시 제공>
평택시가 오는 2022년 까지 미군기지 주변 주민편익 사업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시가 완공한 이충레포츠공원 전경. <평택시 제공>

평택시가 주한미군기지 평택 이전에 따라 부대 주변 지역주민의 숙원사업인 주거·생산 기반시설 확충을 위한 주민편익시설사업을 2022년까지 마무리한다고 17일 밝혔다.

주민편익시설사업은 미군공여지역 3㎞ 이내 지역을 대상으로 마을회관, 공원, 도로, 상·하수도 설치 등 13개 분야에 대해 연차별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시는 ‘평택지원특별법’에 의해 국방부로부터 1조1천102억 원을 지원받았으며, 2008년 타당성 검토 및 국방부 승인을 받아 주민편익시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세부 추진실적으로는 2006년부터 2019년까지 1조 409억 원을 투자해 ▶마을회관과 소공원 조성 각각 77건 ▶마을 진입도로 개설 47건 ▶마을하수도 18곳 ▶광역상수도 공급 50개 마을 등 미군기지 주변 낙후된 기반시설을 정비했다.

이에 시는 올해 345억 원을 투입해 ▶팽성대교확장공사 ▶신장동 중앙로 확포장공사 ▶방음시설 설치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2년까지 348억 원을 투입해 주민편익시설사업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평택=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