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추석연휴 인천 민자터널 유료 운영
상태바
인천시, 추석연휴 인천 민자터널 유료 운영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추석 연휴에는 인천지역 민자터널이 유료로 운영된다.

인천시는 이번 명절 연휴 기간 문학·원적·만월 등 지역 내 민자터널 3곳의 통행료를 면제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시는 2017년 추석부터 명절 연휴에는 이동 편의를 위해 민자터널을 무료로 운영해왔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이동 제한을 위해 면제 혜택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 9일 시민들에게 명절 고향 방문 자제를 호소했고, 지난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도 회의를 갖고 "이번 추석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시 역시 내부 논의를 거쳐 지역 내 민자터널에 대해서도 명절 기간 유료 운영을 적용하기로 했고, 이에 따라 오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민자터널 통과 차량에는 평소대로 통행료가 부과된다. 이번 추석 연휴 통행료 유료 전환에 따른 재정절감액에 대해서는 다양한 활용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시는 전반적인 재정 상황을 검토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 취약계층 지원 등을 검토하고자 한다.

박남춘 시장은 "민자터널 유료 전환에 따라 적게나마 지역 간 이동을 줄이고, 불필요한 통행을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요금소 등 터널과 주변 방역활동을 강화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