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통公, 공사채 더 찍어도 손실금 92억
상태바
인천교통公, 공사채 더 찍어도 손실금 92억
감염병 탓 승객 줄고 사업 타격 입어 내년도 운영 명목 300억 발행 추진
자금 여전히 목말라 대책 마련 절실… 국비지원·운임 인상 건의 등 고민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09.18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교통공사가 코로나19로 인한 재정위기 해소를 위해 지방공사채 추가 발행을 추진한다. 하지만 공사채 발행에도 모든 손실이 메워지지 않아 또 다른 타개책 마련도 필요한 상황이다.

인천교통공사는 17일 제265회 인천시의회 임시회 건설교통위원회에서 주요예산사업 추진상황 보고와 함께 ‘2021년도 지방공사채 발행계획안’을 보고했다. 계획안에는 2021년도 공사 운영을 위해 300억 원의 공사채를 발행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번 공사채 추가 발행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승객이 크게 감소하고, 임대광고 등 각종 사업도 부진하면서 운영이 빠듯해졌기 때문이다. 앞서 공사는 지난 6월 인천1호선 노후 전동차 및 시설 교체사업 재원 조달을 위해 공사채 279억 원을 발행한 상태다.

그럼에도 공사의 올해 부족예산은 494억3천만 원에 달한다. 수입 감소분 375억3천500만 원, 미편성예산 118억9천500만 원 등이다. 올해 운수수입은 당초 목표액(1천337억600만 원)에 못 미치는 1천50억3천600만 원으로 예상되며, 기타수입 예상손실액도 153억5천800만 원에 달한다. 월미바다열차 역시 좀처럼 운행이 재개되지 못하면서 올해 수입액은 4억6천800만 원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결국 공사는 재정난 해소를 위해 불요불급한 사업을 중단하는 등 예산 구조조정을 실시해 총 101억9천500만 원을 감액했다. 여기에 행정안전부가 올해 코로나19 등 특수 상황임을 감안해 한시적으로 공사채 발행을 통한 운영수입 충당을 허용한 덕분에 공사채 300억 원 추가 발행이 가능해졌다.

이날 시의회 보고 및 심의에 이어 11월 행안부 사전승인, 12월 공사채 발행 승인 등의 절차가 진행된다.

이례적으로 운영비 부족분에 대한 공사채 발행이 추진 중이지만 여전히 과제는 남았다. 예산 구조조정 및 공사채 발행으로도 채워지지 않는 손실금 92억여 원이다. 공사는 손실금 해결 및 5년으로 예정된 공사채 상환 계획 이행을 위해 ▶코로나19 손실액 국비 지원 공동 건의 ▶운임 인상 건의 등 다양한 재정 확보 방안을 강구 중이다.

정희윤 사장은 "보통 상황이었으면 시의 보조금 등으로 해결이 가능했을 텐데, 지금은 모든 기관이 힘든 만큼 공사만 지원을 바라긴 어렵다"며 "92억 원 정도의 부족분 해결 방안에 대해 공사 간부들과 심각하게 여러 각도로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