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코로나 운영난 어린이집 119곳 1억4100여만 원 지원
상태바
군포시, 코로나 운영난 어린이집 119곳 1억4100여만 원 지원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어린이집을 위해  한시적으로 운영비를 추가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정원충족률이 90% 이하인 어린이집 119곳(직장 어린이집은 제외)으로 군포시 전체 어린이집 228곳의 절반이 넘는 52%에 이른다.

총 지원금액은 1억4천 100여만 원이며 정원충족율에 따라 150만 원~80만 원 사이에서 차등 지급된다.

또한 관내 외국인 아동 어린이집 40곳 가운데 유사사업 보조금이 지급되지 않은 35곳에 대해서도 한시적으로 2천600여만 원의 운영비를 지원한다.

어린이집 지원 금액은 모두 시비로 충당되며 시는 9월 25일 안으로 지급을 완료할 방침이다.

군포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보육료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집의 안정적인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추가로 지원하는 것"이라며 "내·외국인 아동간의 차별없는 보육기회 제공을 위해 외국인 아동 어린이집도 지원 대상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에 앞서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관내 어린이집 198곳의 보육교직원 851명을 대상으로 인건비 5억1천여만 원(전액 시비)을 지원한 바 있다.

자세한 사항은 군포시 여성가족과(☎031-390-0815)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