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어리더 김한나 "이제 여름이 거의 끝난 것 같죠? 밤에는 선선한 바람도 불고 #여름아안녕 #추억사진소환" 비키니 셀피 '눈길'
상태바
치어리더 김한나 "이제 여름이 거의 끝난 것 같죠? 밤에는 선선한 바람도 불고 #여름아안녕 #추억사진소환" 비키니 셀피 '눈길'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치어리더 김한나가 비키니를 입고 드러낸 여신 몸매가 화제다.

"오늘 아님. 이제 여름이 거의 끝난 것 같죠? 밤에는 선선한 바람도 불고… 어쩐지 올여름은 코로나로 인해 여름 같지 않은 여름을 보낸 느낌…? #여름아안녕 #추억사진소환"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치어리더 김한나는 비키니 수영복을 입고 셀카를 남기고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특히 그녀의 군살 하나 없는 늘씬한 보디라인은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김한나는 2020 시즌부터 기아 타이거즈에서 활동 중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