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영신지구, 2021년 풍수해 생활권 정비사업에 선정
상태바
평택시 영신지구, 2021년 풍수해 생활권 정비사업에 선정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는 행정안전부에서 추진한 ‘2021년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공모전에서 대상지로 지제역 주변 영신지구가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영신지구를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대상지로 선정해줄 것을 경기도에 신청했고, 지난 5월 행안부 공모 발표와 현장실사 등을 거쳐 영신지구가 사업대상지로 최종 결정된 것이다.

이번 공모전 사업 확정으로 시는 총 사업비 320억 원(국비 160억 원, 지방비 160억 원)을 확보했으며,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영신지구 자연재해 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또 시는 올해 타당성 조사용역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한 뒤 2021년 착공에 들어간다.

이번 사업은 지제역 주변의 도일천(지방하천) 4.9km 구간의 제방 및 호안시설을 보강하며, 집중호우 시 하천수위 상승으로 내수배제 불량개선을 위해 유수지와 펌프장을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영신지구 자연재해 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집중호우 시 발생했던 지제역 주변 1번 국도의 상습 침수를 예방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자연재해는 철저한 예방을 우선하여 사업을 추진 시민중심의 평택시로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