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추석 앞두고 여객선 등 다중이용선박 관리 강화
상태바
평택해경, 추석 앞두고 여객선 등 다중이용선박 관리 강화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해양경찰서는 다가오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경기 남부 해상에서 여객선, 유람선, 낚싯배 등의 다중이용선박에 대한 안전 관리를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평택해경은 추석 연휴를 맞아 귀성객, 관광객 등의 이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유람선, 도선에 대해 사전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 현황을 집중 점검한다.

이에 따라 지난 19일 이상인 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이 화성시 전곡항을 찾아 다중이용선박 코로나19 방지와 안전 관리 현황을 직접 점검했다.

또 다중이용선박 탑승객을 대상으로 바다 안전 수칙을 설명하고, 소독용 물티슈를 나눠주며 바다를 찾을 때 마스크를 꼭 착용 수칙 등을 설명했다.

이 서장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유도선, 여객선, 낚싯배 등을 이용하는 국민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장 근무 경찰관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이행 등을 적극적으로 점검해 달라"고 지시했다.

다중이용선박 탑승객을 대상으로 바다 안전 수칙을 설명하고, 소독용 물티슈를 나눠주며 바다를 찾을 때 마스크를 꼭 착용해줄 것을 홍보했다.

한편, 평택해양경찰서는 오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5일 간을 추석 연휴 해양 안전 집중 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상황 대기반 운영, 해상 순찰 강화, 과적, 과승 등 안전 위반 행위 단속 강화 등을 시행할 예정이다.

평택=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